언론보도

[입주기업 소식] 인디뮤지션을 위한 비트 거래 플랫폼 ‘워터멜론’, 지난 달 27일 론칭 - 빈티지하우스 정준영 대표

작성자
dmswls9913
작성일
2020-07-07 15:12
조회
152
 

안녕하세요.

서울창업디딤터 BI 입주기업 '빈티지하우스'의 기사가

더퍼스트미디어에 보도되어 공유 드립니다 (●'◡'●)

 

 

문화예술분야 스타트업 (주)빈티지하우스(대표 정준영)가 지난 달 27일 비트 거래 플랫폼 ‘워터멜론(watermelon)’을 론칭했다.

워터멜론은 인디뮤지션을 위한 플랫폼으로, 비트 창작자가 직접 만든 비트(Instrumental)를 올리면 보컬, 래퍼 등이 손쉽게 비트를 듣고 구매할 수 있는 비트 거래 서비스를 제공한다. 힙합, 팝, 알앤비, 일렉트로닉, 록 등 다양한 장르의 창작자가 참여할 수 있다. 판매된 비트는 라이센스에 따라 상업적 이용이 가능하며, 독점 라이센스의 경우 음원 및 음반 발매로 활용될 수 있다. 해외 플랫폼에 의지해 온 국내 뮤지션들의 불편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55108_37442_1659.jpg

다양한 자체 제작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 뉴스 등 미디어 콘텐츠는 기성 미디어에 외면 받아 온 인디뮤지션들의 신보 및 다양한 활동을 중점적으로 소개한다. ‘부클릿(Booklet)’이라는 시리즈명으로 국내 인디뮤지션들의 LP, CD, TAPE 등 피지컬 앨범을 리뷰하는 동영상 콘텐츠도 연재한다.

론칭과 함께 가장 주목되는 부분은 뮤지션 허클베리피와 함께하는 ‘비트 초이스 이벤트’다. 이달 30일까지 워터멜론에 등록된 모든 비트 중에서 허클베리피의 선택을 받은 비트의 프로듀서에게 뮤지션과의 공동작업 기회가 주어지는 것. 유명 뮤지션과의 콜라보라는 흔치 않은 기회를 통해 잠재력 있는 인디뮤지션들을 발굴하고 그들이 설 무대를 더욱 넓히고자 마련했다.

정준영 대표는 “인디뮤지션들의 해방구가 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고자 한다”라고 하면서 “앞으로 다양한 콘텐츠와 프로젝트로 워터멜론의 색깔을 만들어나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 대표 역시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다. 인디뮤지션들이 직면하는 고민과 어려움에 누구보다 공감하며 비트 거래 플랫폼 사업에 뛰어들게 됐다.

한편, (주)빈티지하우스의 워터멜론 프로젝트는 서울시의 청년프로젝트 투자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청년프로젝트 투자사업’은 시민 생활과 밀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청년 주도 프로젝트를 발굴, 투자, 육성, 지원하는 사업이다. 위 사업은 서울시가 주최하고 임팩트 투자 기업 (주)크레비스파트너스가 주관한다.

 

● 기사 원문 : 더퍼스트미디어(https://www.thefirstmedia.net/news/articleView.html?idxno=55108)